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주스트 홈페이지를 가보니 많이 발전했다. 그림은 필자가 사용하는 해킨토시에서 최신 버전을 실행시킨 화면이다.

  주스트(Joost)는 기존에 글(개방형 IPTV 성공 전략 방안)에서도 잠시 소개했지만 PC/Mac에서 실행되는 P2P 아키텍처 기반의 소프트웨어로 PC기반의 IPTV라고 할 수 있다.

  IPTV가 실시간 채널 방송을 하기위해서는 대규모 네트워크가 필요한 것이 상식인데, 이 서비스를 보면 자체 네트워크 없이도 전 세계를 대상으로 실시간 채널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것을 알수 있다. (어디서 많이 듣던 얘기 아닌가? 최근에 누가 네트워크 없이도 IPTV 사업을 하겠다고 했는데? 만약 주스트에 한국 채널이 생기면 국내 ISP들은 주스트에게도 망 사용료를 달라고 할라나?)

  오늘 적어보는 내용은 이렇다. 왜 이렇게 좋은 미디어 배포 플랫폼을 꼭 PC에서만 써야 할까? 그냥 LG전자나 삼성전자가 TV에 내장하면 안될까?

  물론 화려한 인터페이스를 하기에는 TV에 내장한 프로세서들이 성능이 부족할 수는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P2P 로 영상 컨텐츠를 배포하는 메카니즘은 아마도 현재의 DTV 플랫폼에서도 충분히 구현이 가능하리라 생각된다.

  사실 이런 아키텍처로 다양한 채널이 참여할 수 있고 무료 컨텐츠 기반의 IPTV라면 필자가 주장하는 진정한 "Open IPTV"가 아닐까 생각된다.

  이미 쌓아놓은 현금이 넘치는 MS에 더욱 돈 벌어주는 노력들 그만하시고 이렇게 오픈 소스 로 노력하는 회사에서 기술 도입해서 미국에 Joost TV 팔아먹으실 생각 있으신 분~.


오픈 IPTV라고 떠들었지만 아는 이 없어 슬퍼하는 퓨처워커가
http://futurewalker.kr
2007년 1월 30일

PS. 아님 그냥 Joost를 각 고등학교에 알려서 영어공부나 하게(퍽~). 죄송합니다. 농담인거 아시죠?

참고링크 :
  주스트 홈페이지
  Free-P2P-IPTV-Service-Joost
  안방서 IPTV로 축구 보면서 음성 채팅으로 붉은악마와 같이 응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kimws.tistory.com BlogIcon 우승 2008.01.31 2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클로즈베타 테스트 할때 부터 지켜보고 있는데 초기와는 달리 이미 엄청한 채널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잠재력은 무지무지 하다고 봅니다. 퓨처워커님이 생각하는 바 역시 저도 십분공감하는 부분이었구요. 아시는 얘기시겠지만 첨언하면 이놈이 나름 물건인데 하드웨어 플랫폼 독립적으로 만들어진데다가 UI도 벡터그래픽을 사용하고 있고 네트워크도 P2P라서 사실 네트워크가 되고 디스플레이만 있으면 어떤 디바이스든 모조리 TV로 만들 수 플랫폼 그 자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주스트는 컨텐츠는 무료로 가져오지 않고 나름 다양한 CP로 부터 제대로 컨텐츠를 공급하고 있다는 점이죠. 물론 유투브와 같은 다양한 소스로 부터 가져오는 게 어려울 것 같지는 않구요. 이 부분도 나름대로의 전략이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사족으로 밑에 슬쩍슬쩍 광고를 넣어주던데 그것도 형태를 바꾸어 가면서 실험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기도 하구요. 솔직히 주스트를 보면서 진정한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답니다. "줘도 못 먹는 우리네 현실, 더 솔직히 말하면 실력이 없다는 사실" 부끄럽죠.

  2. 2008.02.01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