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자는 여러 차례 터치 인터페이스의 불친절함을 얘기한 바 있다. 애플의 iPhone이 터치 인터페이스를 대중화시켰지만, 그렇다고 iPhone이 터치 폰이기때문에 성공한 제품이라고 볼 수는 없다.

  그러나 요즘 국내 최신 기종은 마치 "터치 인터페이스"가 미래 제품의 모든 것이라는 식으로 그 장점을 강조하고 있다. 이건 좀 너무 한가지만을 강조하는 잘못된 마케팅이지 싶다.


참조:
  아이폰의 인터페이스는 대중적이지는 않다-1
  아이폰의 인터페이스는 대중적이지는 않다-2

아래는 필자의 참조 글에서 일부 스크랩한 부분이다.
..결론적으로 아이팟은 자신의 주요 장점에 최적화된 클릭 휠과 LCD 인터페이스를 제공했기 때문에 다른 MP3와는 독창적인 차별성을 제공했던 것이다..

..이제 아이폰을 인터페이스 관점에서 휴대폰으로 평가해보자. 휴대폰에서 가장 많은 이슈가 되는 곳 또한 인터페이스이다.

...앞에서의 전제를 다시 한번 활용한다면 아이폰이나 프라다폰의 인터페이스가 과연 휴대폰 사용자에게 친숙하고 편리한 것인지 판단해본다면 아니라고 단언할 수 있다. 오죽하면 키보드 없이 시작했던 PDA들이 스마트폰으로 적용되면서 대부분 키패드를 적용하고 나왔을까?...

  필자는 과거의 글에서 "iPhone"을 분석하면서 인터페이스 측면의 한계를 얘기하며 "클릭휠"과 "키패드"의 중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그러나 "iPhone"은 시장에 상당한 영향을 주었고 그 뒤에 나온 아이폰 경쟁자도 모두 터치 인터페이스 기반으로 설계되었다.

  하지만 필자는 모든 사람들이 터치 인터페이스를 편안하게 느낀다고 생각지는 않는다. 최근에 나온 삼성전자의 햅틱폰도 그런 고객의 의견을 받아들여 하드웨어 인터페이스를  바꾼 사례도 있다.

참조: 사용자, 삼성電 전략폰 디자인 바꿨다

  LG전자에서도 프라다폰 이후의 기종에 사용되던 터치 인터페이스의 한계를 인정한 최신 기종이 나왔다. 그것이 바로 "터치 다이얼폰"이다.

출처: http://www.flickr.com/search/?q=LG-KF700&w=all출처: http://www.flickr.com/search/?q=LG-KF700&w=all출처: http://www.flickr.com/search/?q=LG-KF700&w=all
사진출처: http://www.flickr.com/search/?q=LG-KF700&w=all

  재미있게도 "터치 다이얼폰"은 터치 인터페이스를 내장하면서 동시에 필자가 얘기한 "휠 인터페이스"와 "키패드"까지 내장하고 있다. 사실 소니는 클리에라는 PDA부터 바이오노트북까지 "조그셔틀"이라는 하드웨어 인터페이스를 잘 사용한 사례가 있다.



  그럼 아이폰보다 LG전자의 "터치 다이얼폰"이 더 좋은 인터페이스를 가졌다고 할 수 있는가?

  정답은 "고객마다 다르다"라고 말할 수 있다.

그 대답은 "사용자가 그 휴대폰을 어떤 용도에 주요 사용하는가"에 달려있다.

  iPhone은 사실 통화용 휴대폰이라기 보다는 "미디어 휴대폰"로서 포지셔닝된 컨버전스 제품이다. 따라서 키패드의 필요성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 뿐이다.

  상대적으로 아이폰을 벤치마킹 한 제품들은 "미디어 휴대폰"로서 아이폰만큼 완전 제품으로 개발된 것이 별로 없다. 사용자가 보기에는 "디자인"이 강조된 "휴대폰"일 뿐이다. 결과적으로 "통화"와 "SMS"에 최적화된 "키패드"의 필요성이 증대된다.

  그 증거가 바로 국내용 "햅틱폰"이고 "터치 다이얼폰"이다.

  당신은 휴대폰을 어떤 용도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가? 통화, SMS, DMB, PMP?

DIY 휴대폰을 기다리는 퓨처워커가
http://futurewalker.kr
2008년 4월 23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log.net BlogIcon 엠의세계 2008.04.23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공감가는 이야기군요. 터치라는게 멋져보이긴 합니다만...실제로 써보면 불편하기 짝이 없는 입력 도구죠...
    아직 키패드의 정교함을 따라가기에는 무리가 있죠...
    이번에 뷰티폰을 써볼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다른 폰으로 정했습니다. 아무래도 아직 터치는 신뢰가 안가서요....
    제 mp3p의 경우에도 삼성 k3라는 녀석인데....터치스크린은 아니지만 아무튼 터치로 작동하죠..... 보통 한번 켜고 나면 곡 바꿀 생각을 안하게 됩니다..... 불편해요....

    • Favicon of https://futurewalker.tistory.com BlogIcon 퓨처 워커 2008.04.23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사실 터치 인터페이스는 기구의 크기를 줄이면서 스크린을 늘릴 수 있는 좋은 접근법이긴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입력이 많지 않고 어플리케이션의 종류가 다양한 기기에서는 유용한 장치입니다. 대표적인 예가 PDA이겠지요. 덧글 감사합니다.

  2. 패널 2008.04.23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봤습니다.
    내용에 대한 답글이 아니라,...
    ㅎㅎ 이런 답글을 달아도 될런지 모르겠지만,
    위에 글에서, "필자"라는 말을 빼는거 더
    자연스럽지 않나... 싶네요.
    국민학교에서 글쓰기 배울때.. "나는"이란, 단어를
    빼라고 배운게 생각나서요.^^;
    국민학교가 아니라.. 초등학교죠? ㅎㅎ

  3. Favicon of http://bulmyeol.net BlogIcon 불멸의 사학도 2008.04.23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터치스크린은 아직까지는 누르는 손맛도 없고, 정확도도 떨어져서 개선해야할 점이 많은 것 같습니다...
    특히 문자메세지를 키패드를 통해 작성해도 도합 12개를 조합해서 써야하기에 실수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터치의 오작동을 감안하면 더욱 더 인내심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다른 입력방식이 더 낫느냐 하면 그것도 아니라는 거죠... 그런 컨셉의 휴대폰에서 가능한 입력방식이라곤 고작해야 터치스크린+음성인식+문자인식 정도인데, 어느것 하나 완벽하기는 커녕 지렁이 글씨와 탁한 목소리를 만족스럽게 인식시키려면 아직 갈 길이 먼 수준이니까요...
    결국 터치와 키패드를 공존시키는 선택이 틀린 선택은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우리나라는 통화나 데이터 통신보다도 SMS의 비중이 높은 편이니까 말이죠...

    • Favicon of https://futurewalker.tistory.com BlogIcon 퓨처 워커 2008.04.23 1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의견 감사합니다. 저도 터치스크린으로 가상키보드 입력은 그리 훌륭한 조합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차라리 필기체 인식 기술이 발전하는 것이 낳지 않나 싶습니다.

  4. Favicon of http://www.alonecrow.com BlogIcon 외로운까마귀 2008.04.23 15: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터치라고 좋은 것은 아니죠. 물론 키패드도 마찬가지이구요. 터치는 키패드가 없는 대신에 액정이 크고 두께를 슬림으로 만들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키패드의 경우는 키패드를 장착해야 한다는 부담감으로 두께가 두꺼워집니다. 바타입으로 장착했을 경우 액정이 작아지는 단점이 있는 반면에 슬라이드나 폴더는 두께가 두꺼워지는 단점이 있습니다. 어떤 제품에 선호하는지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하거든요. 터치의 한계가 아니라 말이죠..

    • Favicon of https://futurewalker.tistory.com BlogIcon 퓨처 워커 2008.04.23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도 동의합니다. 제가 얘기하는 한계란 터치를 편하게 느끼지 못하는 사람들을 만족시켜주지 못하는 것을 한계라 표현했습니다. 결국 사용자의 용도에 따라서 만족도는 달라지는 거니까요. 의견 감사합니다.

  5. 쿠로 2008.04.23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F700 실제로 사용해 보시라고 권해주고 싶군요
    ㅡㅡ 아마 욕나오실겁니다

  6. Favicon of http://www.mcpanic.com BlogIcon mcpanic 2008.04.23 1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페이스가 휴대폰 마케팅의 주요 포인트가 된 것만으로도 휴대폰 시장이 어느 정도 성숙해 가고 있다는 뜻이 아닐까 싶네요~ 전에는 온갖 숫자들과 단위들, 스펙명이 난무했는데 말이죠.. 시간이 갈수록 회사들의 마케팅에서 기술적 색채가 옅어지지 않을까요?^^ 그러면서 좀더 쓰기좋고 '일상적인' 휴대폰이 되면 좋겠네요..

    • Favicon of https://futurewalker.tistory.com BlogIcon 퓨처 워커 2008.04.23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사실 그 말도 맞습니다. 그나마 사용자들의 눈높이에서 필요한 인터페이스의 중요성이 강조되기 시작한 거지요. 다만 이제는 너무 터치만을 강조하다보니까 마치 그것이 전부인양 호도되는 느낌이 들어서요. 아이폰이 인터페이스가 좋은 것만이 전부는 아닌데 말이죠.

  7. Favicon of http://www.i-on-i.com BlogIcon easyx 2008.04.24 0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반적인 터치폰이라면 불편한점이 많을수도 있겠네요. 하지만 저는 아이폰을 지난 6개월동안 써오면서 멀티터치에 대한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답니다. 아이폰의 큰 단점으로 이야기 하는 터치형식의 키보드도 어느정도 익숙해지면 글 쓰는데 어렵지 않습니다. 특히 작게 느껴진다면 아이폰을 가로로 돌린후에 쓰면 더 편하고 쉽게 쓸 수 있죠. 쿼티 키보드를 장착하고 더 무겁거나 디자인이 투박해지는것보다 터치형식을 사용해 슬림하고 심플한 디자인을 선호한답니다. 앞으로 2세대 아이폰은 어떤것들이 개선되어 나올지 궁금하군요.
    아무튼 저는 개인적으로 터치폰도 그리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요. 점점 더 나아지겠죠? ^^

  8. 09 2008.04.24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조금 다른 의견입니다.
    최근 모바일 환경에서 웹과의 연동을 고려한다면 당연히 터치로 가는게 맞다고 봅니다.
    그동안 휴대폰에서의 입력장치로 4방향 OK버튼 기반이 군림했던 것은 단순한 기능의 메뉴스트럭쳐를 컨트롤 하기 위함이었지만 이후 다양한 멀티미디어를 다루는 플레이어, 더 넓게는 웹을 통하는 단말이 되려하는 요즘에는 마우스와 같은 포인팅 인터랙션이 강력하게 필요하게 된 것이라 봅니다.
    아직 대부분의 터치가 '그다지 별로...'라 평가되는 이유는 도입기의 미완숙과 국내향들이 가지는 제한된 서비스 때문이라 나름 판단해 봅니다. (이통사들이 마음을 바꾸지 않는 한 단말 벤터들이 국내향에서 터치의 의미를 많이 찾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ㅎㅎㅎ)
    물론.
    위에서 언급하신 몇몇 모델이 기기의 성격 치고는 터치를 너무 과하게 적용한 건 절대 동감합니다.
    이미 퓨쳐워커님께서 'iPhone의 터치는 미디어 휴대폰이기 때문이다'라 정의하신 얘기를 더 자세히 말한 듯 한데, 조금 다른 의견이란, 도입기이니 더 잘 익도록 좀 더 지켜볼만 할 것 같다는 것입니다.

  9. sunkim11 2008.04.29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Sun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