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아이폰의 인터페에스는 대중적이지는 않다-1"에서 언급한 기준들을 요약해보자. , 필자의 의견으로는 개인 기기의 인터페이스는 아래와 같은 목표로 설계되어야 한다.
  • 기기의 목적에 최적화 되어야 한다.
  • 직관적이고 간편해야 한다.
  • 융합제품도 특정 기능에 최적화된 인터페이스가 직관적이다.



  여기서 애플사가 언급한 아이폰의 특징 중에서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관련된 항목을 다시 한번 검토해보자.

  • 터치 스크린
  • 멀티 터치 인터페이스
  • 와이드스크린
  • 소프트 키보드


  물론 각각의 어플리케이션의 GUI도 아이폰의 차별성에 해당되겠지만 아직까지 그렇게 많이 알려져 있지 않기 때문에 이번 분석에서는 논외로 하겠다. (물론 필자는 소프트웨어 인터페이스 차별성의 기기 선택에 대한 영향력은 하드웨어의 그것보다는 약하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소프트웨어는 나중에라도 개선이 가능하지만 하드웨어는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제 논점을 맨 처음에 언급한 인터페이스의 기준을 가지고, 애플사가 장점으로 내세운 항목에 대해서, 아이폰이 경쟁하고 있는 분야 각각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들을 정리해보겠다.

 

아이폰의 최대의 경쟁자는 아이팟이다

 

무엇보다도 먼저 아이팟으로서의 아이폰을 생각해보자. , 아이팟과 휴대폰을 별도로 구매할 것인가? 아이폰을 구매할 것인가를 생각해보자는 얘기이다. 물론 이 질문의 답은 단순히 인터페이스만의 문제는 아니다. , 아이팟 개별 제품을 구입할 것인가 아니면 아이팟과 휴대폰이 합쳐진 융합 제품을 구매할 것인가 하는 종합적인 선택의 문제가 된다. 하지만, 앞에서 융합 제품이 지향해야 할 방향에서도 언급했지만, 아이폰이 융합된 서비스로서 기존의 아이팟과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보여주지 않는 이상, 아이폰의 경쟁자는 아이팟이 될 것이다. 더군다나 아이폰의 경쟁자는 단순히 아이팟만이 아니고, 아이팟과 구매의 조합이 가능한 수많은 기종의 경쟁사 휴대폰이 된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융합제품으로서 현재까지 아이폰에 대해서 알려진 서비스를 보았을 때, 아이폰이 기존 아이팟에 비해서 차별화된 음악 서비스를 보여준다고 볼 수는 없다. , 휴대폰이라는 네트워크가 연결되어서 기존의 아이팟에 비해서 획기적인 서비스의 개선을 보여준다고 생각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iPhone의 인터페이스에 대한  다른 블로그의 의견 :

 
     

재미있게도 현재까지 알려진 바에 의하면 아이폰은 최소한 네트워크에 관련해서는 기존의 아이팟과 달라진 것이 거의 없다. , 휴대폰이 내장되었으나 무선으로 음악을 다운로드 받는 것도 아니고 심지어 WiFi PC와 연결할 수도 없다. 따라서 필자가 언급했던 융합된 서비스라고 할만한 것은 하나도 없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아이폰은 그냥 아이팟에다가 휴대폰을 합친 조합 제품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 아이팟이 휴대폰과 융합(Convergence)되어 새로운 제품을 재발명(reinvention) 했다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지 않나 생각된다.

이는 다시 아이폰의 경쟁자가 어이없게도 아이팟이라는 사실을 결론을 유추할 수 있게 만든다. 정확하게 말한다면 아이폰의 경쟁자는 바로 아이팟+휴대폰이라는 점이다. 그렇다면 기존의 아이팟과 아이폰을 MP3 플레이어 입장에서 비교해보아야 한다.

 

아이폰에 클릭휠이 없는 것은 약점이다.

 

필자가 앞에서 언급한 내용을 다시 상기해보자. 아이팟의 최대의 장점은 차별화된 서비스였고, 혁신적인 인터페이스였다. 그렇다면 차별화의 중요한 요소였던 인터페이스관점에서 아이폰과 아이팟을 MP3 플레이어만으로 비교를 해야 한다. 앞에서 아이폰이 단순한 조합 제품이라는 결론에서 유추할 수 있는 것은 아이폰 MP3로서는 융합제품으로서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한다고 생각된다면 아이폰아이팟에 비해서 최소한 인터페이스 관점에서라도 뛰어나야 경쟁력을 가져야 한다. 여기서 다시 애플사의 딜레마가 보인다. 아이폰에 아이팟의 최대의 장점이었던 클릭휠을 사용할 것인가 포기할 것인가. 결국 애플사는 클릭휠을 포기하고 대신에 터치 인터페이스를 적용한 것이다. 그러면 클릭휠 대신에 터치 인터페이스가 편한 것인가? 이는 개인차가 있겠지만, 분명한 것은 사람들의 촉감에 대한 가치도 기능성이나 디자인 관점 못지 않게 중요하다는 것이다. , 아이폰이 MP3가 아닌 휴대폰이나 인터넷 단말기로서 생각해 본다면 터치 인터페이스는 분명히 의미 있는 방향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MP3 플레이어에 터치 인터페이스가 클릭휠보다 좋다고 선택할 사용자가 많을 것 같지는 않다. 그러기에는 클릭휠이 너무 뛰어난 인터페이스였기 때문이다. 물론 애플사는 이에 대해서 할말이 있을 것이다. 아이폰은 분명히 아이팟이 갖지 못한 앨범 표지 선택이라는 GUI 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그러한 메타포어(Metaphor)가 갖는 장점이나 GUI 면에서 차별화된 요소가 있다고 할지라도 t실질적인 편리성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물음표라고 판단한다. , 그 메타포어는 클릭휠이 주었던 단순성과 편리성을 대체하기에는 너무 약한 요소라고 생각한다.

결론적으로 필자가 판단하기에는 아이폰은 MP3 플레이어로서는 아이팟에 못하다고 평가한다. 따라서 아이폰을 살 것인가 아이팟과 다른 휴대폰을 살 것인가 하는 선택에서 아이폰은 결과적으로 다른 휴대폰에 비해서 휴대폰으로서의 경쟁력이 엄청나게 뛰어나지 않는 이상 아이팟의 경쟁자가 되기에는 어렵다고 본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아이폰이 만약 많은 네티즌들이 예상했듯이 아이팟의 인터페이스를 그대로 유지하고 와이드 스크린은 포기하는 것이 인터페이스 전략면에서 훨씬 유리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물론 이러한 전략도 다음의 PMP로서의 아이폰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한다면 수정해야 하겠지만 말이다.

 

아이폰은 PMP로서는 인터페이스가 뛰어난가?

 

이제 아이폰을 포터블 미디어 플레이어(Portable Media Player)로서의 경쟁력을 생각해보자. , 고객들이 아이폰을 아이팟의 경쟁 제품이 아닌 PMP로서 선택한다면 클릭휠의 중요성은 다분히 줄어들게 된다. 따라서 아이폰을 PMP로서 다른 것과 비교해야 한다면 와이드 스크린과 코덱(Codec)성능이라는 요소가 중요해진다. 여기서 코덱은 논외로 하고, 와이드 스크린과 터치 인터페이스만을 생각해보면, 이것들은 분명히 기존의 아이팟에 비해서 차별화된 장점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렇게 생각하면 경쟁자가 달라지게 된다. , 아이팟은 PMP로서 시장의 1등은 아니었다. , 시장에 나와 있는 PMP들은 대부분 이 두 가지 기능을 갖고 있다. , 아이팟이 그들보다 특별히 좋은 점은 유일하게 iTunes를 통한 컨텐츠 서비스이다. 그리고 필자가 판단하기에 모바일 PMP와 그를 위한 컨텐츠 시장은 아직 시장이 초기 단계이다. , 아직 시장이 크지 않기 때문에 휴대폰이나 MP3에 비해서 고객이 많지 않다는 점이다. , 아이폰의 고객들이 아이폰을 PMP로서의 장점을 더 원하겠는가 MP3로서의 장점을 원하겠는가 라고 질문하면 당연히 MP3라고 판단할 수 있다. 이는 시장 규모를 비교해보면 간단하게 증명할 수 있는 얘기이다.

결론적으로 아이폰은 PMP로서 아이팟보다는 좋지만, 시장의 경쟁자에 비해서 장점은 그리 많지 않다고 정리할 수 있다. 또 다시 고객은 고민한다. 아이폰인가? 아니면 PMP + 휴대폰인가 ? 이렇게 고민할 때 아이폰이 다른 두 제품의 조합에 비해서 주는 장점은 무엇인가? 조합된 제품에 비해서 휴대성을 제외하고 인터페이스 면에서의 장점은 있을까? 필자 생각에는 크게 눈에 띄는 부분이 없다. 아직은 PMP Early Adapter를 대상으로 하는 제품이라면 그들에게 지름신을 내려줄 뚜렷한 혁신성은 보이지 않는다.

 

휴대폰은 키패드가 있어야 한다.

 

이제 아이폰을 인터페이스 관점에서 휴대폰으로 평가해보자. 휴대폰에서 가장 많은 이슈가 되는 곳이 또한 인터페이스이다. 여기서의 인터페이스를 단순히 GUI가 아닌 기구 설계 관점까지를 범위로 하겠다는 것은 앞에서도 밝힌바 있다. 아래 기사인 다양한 휴대폰은 좀 오래된 내용이기는 하지만 지금의 상황과 별다른 것이 없으므로 참조하려고 한다.

 

다양한 휴대폰에 대한 참조 기사

 

사실 휴대폰만큼 다양한 인터페이스가 시도되고 있는 분야도 없다. 이렇게 휴대폰이 다양한 인터페이스가 시도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융합화 되어가는 과정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 제조사 입장에서는 실험적인 이유로도, 시장을 나눠서 공략하자는 마케팅적인 이유로도 다양한 시도를 하지 않을 수 없다. 경제적인 논리도 본다면 이는 상당한 손실을 감수한 전략이다. 그런 면에서 모토롤러 같은 업체는 적은 모델 수로도 충분히 승산 있는 게임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할 수 있다.

 

LG전자의 프라다폰 기사

 

최근 LG전자가 발표한 프라다폰은 이러한 제조사의 다양한 실험의 하나의 예를 볼 수 있다. 고급화를 통해서 차별화를 위한 방향으로 고급 이미지의 회사와 디자인을 같이 한 것이다. 하지만, 그 인터페이스의 기본 개념이 아이폰과 유사한 것은 아이폰이 제대로 방향을 잡았다고 할 수 있을까? 앞에서의 전제를 다시 한번 활용한다면 아이폰이나 프라다폰의 인터페이스가 과연 휴대폰 사용자에게 친숙하고 편리한 것인지 판단해본다면 아니라고 단언할 수 있다. 오죽하면 키보드 없이 시작했던 PDA들이 스마트폰으로 적용되면서 대부분 키패드를 적용하고 나왔을까?

 

삼성전자의 쿼티 자판 스마트폰 "블랙잭"

 

그 이유는 바로 휴대폰의 최대 용도가 SMS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 사람들이 휴대폰으로 원하는 것이 음성 통화보다 부담없는 문자 메시지 교환이라는 점이다. 만약 아이폰이 기존 휴대폰과는 달리 음성 인식을 훌륭하게 내장해서 음성으로만 문자를 보낼 수 있다면 그것은 분명히 키패드의 필요성을 없애줄 차별화된 인터페이스의 개선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아이폰이 그렇지 못한 이상 아이폰이 휴대폰으로서 경쟁력을 가지려면 결국 어떤 형태이든 키패드를 가져야만 한다고 생각한다. 전 세계적으로 1000만대 이상 팔린 휴대폰 중에서 키패드가 없는 기종이 없다는 것이 그 증거라고 하면 무리일까? 혹은 스티브 잡스는 우리나라 중고생들이 무릎 위에 휴대폰을 놓고 SMS를 때리는 것을 상상이나 하고 있을까?

 

멀티 터치보다는 펜이 좋다.

 

아이폰이 인터넷 단말기로서 경쟁력 있는 인터페이스 요소는 무엇일까? 애플사는 이러한 요소로 멀티 터치 인터페이스를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이것은 새로운 실험이라는 측면에서는 환영이지만 직관적이라고 판단되지는 않는다. 대부분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는 사람들에게 친숙한 메타포어를 제공해야 한다. 여러분은 어떤 기계를 사용하면서 멀티 터치를 사용한 적이 있는가? 피아노, 조이스틱 정도라고 굳이 얘기할 수 있을까? 반대로 클릭휠의 휠 인터페이스는 이미 충분히 익숙한 인터페이스였다. , 대중적인 인터페이스였기 때문에 그것이 MP3에 적용된 아이팟은 금새 대중적인 기기가 될 수 있었다. 하지만, 멀티 터치 인터페이스가 대중성을 가지기에는 너무 생소하지 않나 생각된다. 스티브 잡스의 맥월드 키노트를 보면 기존 PDA의 펜 메타포어를 흉보지만, 필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펜이라는 메타포어 자체는 훌륭하다. 다만, 그 메타포어를 아직 휴대형 단말기에서 편하게 구현하지 못한 기술에 문제가 있는 것뿐이다. 만약 아이폰이 필기체 인식에 뛰어난 엔진을 갖고 있었다면 과연 펜 인터페이스를 포기했을까? 필자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재미있는 것은 펜 인터페이스 기반의 PDA를 세상에 최초로 선보인 회사가 바로 애플사이다. 하지만, 최초의 PDA인 애플의 뉴튼(Newton)은 그리 뛰어난 펜 인식 기술을 내장하지는 못했다. 오히려 후발 주자였던 팜파일럿(PalmPilot)이 성공했던 이유중의 하나는 바로 펜 인식 기술이지만 정확하게 말하면 뛰어난 기술이 아니라 편법이다. , 팜파일럿은 영문 필기체 인식률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인식률이 좋은 영문 글자체((Graffiti)를 자체적으로 만들어내는 편법(?)을 사용함으로써 기술의 한계를 극복한다. 하지만, 이것도 결국 대중적인 인터페이스라고 할 수는 없었다. 이는 최근의 팜을 보면 알 수 있듯이, 그렇게 일부 사용자들에게 수용하였던 그라피티도 결국 쉽지 않기 때문에, 팜파일럿의 후계자인 트레오(Treo)에서는 키패드를 본체에 수용하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아이폰은 다시 PDA의 시작으로 돌아갔다고 평가할 수 있다. 훌륭한 필기체 인식을 내장한 것도 아니고, 키패드에 대한 대안으로 소프트 키보드만을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다. 이것은 클릭휠 대신에 터치 인터페이스가 더 나은 대안이라 할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이것은 과거 10여년에 걸쳐 수천만 PDA 사용자들을 통해서 증명된 결론이다. 현재 전세계 어느 스마트폰을 보아도 키패드가 없는 스마트폰은 거의 없다. 이것은 무엇을 말하는가? 바로 대부분의 사용자들은 키패드를 원한다는 점이다. 필자가 얘기하는 투명한 인터페이스가 제공되기 전까지 말이다.


2007년 1월 24일
(http://www.futurewalker.co.kr)

북한산 자락에서 퓨처워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rzekil.tistory.com BlogIcon drzekil 2007.05.26 0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의 인터페이스가 대중적이지 않다는 의견에 공감하기 힘들군요..
    아이팟의 클릭휠은 확실히 엄청난 제품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하지만, 아이폰의 손가락 터치로 튕기며 하는 스크롤은 클릭휠만큼이나 신선하다고 느꼈습니다.
    pmp와의 비교도 마찬가지가 되겠지요..
    손가락 터치보다 펜이 익숙하다는것 또한 수긍하기 힘듭니다.
    인터페이스에서 추가적인 장치 없이 동일한 기능을 제공한다면 그게 더 훌륭한게 아닐까요..
    인간은 아무것도 갖지 않고 태어났으니까요..^^
    키패드와의 비교는 아직 더 두고 봐야할 듯 합니다..
    하지만 적어도 미관만큼은 키패드(쿼티 키보드)보다는 훌륭합니다..

  2. Favicon of https://futurewalker.tistory.com BlogIcon 퓨처 워커 2007.05.27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저 이렇게 의견 주셔서 고맙습니다. 자주 방문해서 다른 의견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네. 저도 "손가락 터치로 튕기는 스크롤은 신선하다"고 생각합니다. 혹시 Clie를 써 보신 적이 있으신지 모르겠습니다. Clie가 기존의 Palm과 가장 큰 차이가 뭔지 아시는지. 바로 "조그 다이얼"이였습니다. 즉 하나의 "조그 다이얼" 버튼때문에 Palm의 단순한 터치 스크린과는 다른 인터페이스를 제공할 수 있었습니다. 바로 그런 접근이 Clie에 차별성을 제공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제 핵심 주장도 "Simple is Best"입니다. 그래서 미관은 당연히 "키패드"보다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아시다시피 "미관"과 "사용성"은 일반적으로 Trade-off 관계가 있습니다. 그 중도를 지키는 것이 바로 "기술"이라고 생각합니다.

  3. Favicon of http://makepoint.net BlogIcon 2008.04.16 0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중적이라는 의미는 편하다는 것은 아니죠.
    가장 대중적인 PDA OS로는 윈도우 모바일이겠네요.. UX냐.. UI냐.. 이거네요..
    PDA나 핸폰 OS는 당연히 UI가 좋은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굉장히 작은 물건이기때문에 그 나름대로의 특징적인 OS를 가져야지 해온대로 해오면 안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키패드가 없으면 조작이 불편하다는 말에는 반은 동감, 반은 아니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키패드가 없으면 분명 문자 보낼 때만 불편합니다.(과거 PDA폰 사용자로서 기억합니다.) 이 말은 즉, 문자 보낼 때 외에는 불편할 일이 없습니다. 타 PDA 같은 경우에는 가장 불편했던게 펜 꺼내는 일이었습니다. 그거 써본 사람들은 다 알겁니다.

    결국 멀티터치보다 펜이 좋다라는 의견에는 완전히 반대입니다. 저 개인적으로 프로그래머이고 또 컴퓨터나 각종 정보기기들을 다루며, PDA를 접해왔지만 펜 꺼내는 것만큼 짜증나는 일은 없었습니다. 그것만큼 멋없는 일도 없고요.

    아이폰은 PDA의 시작으로 돌아온 것이 아니고
    "PDA폰"의 미래를 확실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1. 아이폰은 타 기기에 비해 무선랜 등등의 무선 인터넷 환경 구축에 용의합니다.
    2. 아이폰은 PDA OS를 제대로 가지고 있습니다. 아이폰은 프로그램을 설치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건 아이폰은 전화기로 봤을 때, 최근 나오는 전화기(LH2300, 햅틱 등)보다 우수할 수밖에 없습니다.
    3. PDA폰을 쓰면서 펜 꺼내기 귀찮아서 화면에 있는 버튼을 손톱으로 눌러보신 분들은 터치가 얼마나 소중한 기술인지 아실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터치UI가 왜 지금에서야 제대로 나올 수 있었는지 깨닫게 되리라 생각합니다. (그동안 많이 나왔지만 제대로 된 건 없었죠.)

    위 세가지 이유가 정말 작게 느껴지실지도 모르지만 아이폰이 좋은 정말 큰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PDA와 휴대전화, 모두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클리에 같은 경우는 인기가 아주 많았던 PDA로 팜 변형 OS를 달고 있었죠. 클리에가 조그다이얼이라는 UI로 유명세를 탔고 인기가 많았다면, 아이폰은 터치UI 자체가 훌륭함으로 유명세를 타고 인기를 탄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한가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아이폰은 애플에서 만들었습니다. 애플이라는 기업이 어떤 기업이냐??? 이 시대에 대부분의 제품에 최고의 UI와 최고의 디자인을 보여주는 곳이죠. 항상 UI와 디자인 면에서는 최고였습니다. 제가 아쉽게도 써보지는 못했지만 그건 최고가 맞다고 확신합니다.

  4. Favicon of http://makepoint.net BlogIcon 2008.04.16 0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가지 궁금한 것은 PDA폰에 클릭휠을 어디다가 사용한다는 것인지요??

    클릭휠이 편한 건 MP3플레이어나 PMP에 국한되는데 아이폰에서 그 작은 두 프로그램 때문에 클릭휠을 사용한다는 것은 무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왜 게임 패드는 내장하지 않았냐고 물을 수도 있는 겁니다.

    아이폰의 소프트웨어를 대충 보아하니 MP3플레이어에는 클릭 휠만큼 편하지는 않겠지만 나름 훌륭한 UI가 있었습니다.(굉장히 단순한.... 그냥 손가락으로 밀기만 하면 되는...)

    또한 게임 프로그램에서는 역시 불편하지만 소프트웨어로 게임 패드를 구현해주었죠.

    아이폰은 아이팟이 아니고
    PDA며 여러가지 부가기능을 가지고 있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그 부가기능 중에 가장 큰 것은 역시 전화기능이고
    mp3나 pmp는 그 다음이겠지요.
    그리고 그 다음으로 무수히 많은 소프트웨어에 의한 기능 확장성을 장점으로 꼽을 수 있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futurewalker.tistory.com BlogIcon 퓨처 워커 2008.04.16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의견 감사합니다. 말씀하신대로 아이폰은 내장된 소프트웨어의 훌륭한 UI로 나름 하드웨어 인터페이스가 약한 점을 보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직관적인 하드웨어 인터페이스에 비해 약한 것은 사실입니다.
      최근 발표 자료에 의하면 아이폰의 최대 사용용도는 전화기능이 아니라는 점은 알려진 사실입니다. 오히려 미디어 플레이어로서 더 사용되고 있지요. 그런 의미에서 아이폰은 전화기에 PDA기능을 추가한 것이 아니고, 미디어 플레이어에 휴대폰 기능을 부가 기능으로 추가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관련 자료는 따로 포스트하겠습니다.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 2008.05.26 0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글 감사합니다.
      이건 테터툴즈인가요?? ^^
      신기하네요.. ㅎㅎㅎ

  5. guest 2010.04.08 1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군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