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어김없이 SEK 전시회가 개최되었다. 사실 최근 몇년 들어서 SEK 전시회가 이름에 걸맞지 않게 가고 있어서 실망은 하고 있지만 그래도 IT 구국(?)의 꿈을 안고 사는 사람으로 관람해주어야겠기에 카메라를 들고 참관을 했다.

  올해 전시회는 전시장이 SEK만이 아니라 ITRC, 리눅스코리아 등과 공동 개최를 하면서 사실 저렴한(?) 비용에 다양한 내용을 볼 수 있어서 원가 생각이 들지는 않았지만 결국 SEK 가 이름뿐민 전시회가 되어간다는 생각은 어쩔 수가 없었다. 왜 SEK 전시회의 부스에 LG전자와 삼성전자가 가장 큰 부스로 나와서 전자제품들만 전시하고 있는 것일까? 물론 그 회사들의 문제라기 보다는 그렇게 전시회의 색깔을 잃어가게 하고 있는 운영측에게 하는 얘기이다. 물론 어려움은 있겠지만 참 씁슬하지 않을 수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C-F828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20sec | f4.5 | 0EV | 9.8mm | ISO-200 | No Flash | 2007:06:22 10:59:20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C-F828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20sec | f2.8 | 0EV | 7.1mm | ISO-200 | No Flash | 2007:06:22 11:06:32

  레드헷도 나왔고 그 비싸다는 IBM도 블레이드 서버를 가지고 나왔다. 그런데 블레이더 서버 데모 룸이 차량으로 개조한 방식이던데 높이도 그렇고 해서 다들 올라가서 보기를 꺼려하는 것 같았다. 누구 아이디어인지. 이동 전시장을 그냥 재활용하기 위해서 그런건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C-F828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20sec | f4.5 | 0EV | 7.1mm | ISO-200 | No Flash | 2007:06:22 11:10:02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C-F828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20sec | f3.5 | 0EV | 7.1mm | ISO-200 | No Flash | 2007:06:22 11:10:08

  한컴이 그래도 국산 S/W 회사의 자존심을 지키고 있었다. 이번에는 리눅스코리아 관련해서 아시아눅스를 마케팅하고 있었다. 데스크탑 버전이야 별로 관심이 없었고 최근에 나의 관심을 끄는 것은 UMPC 버전의 리눅스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C-F828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20sec | f3.2 | 0EV | 7.1mm | ISO-200 | No Flash | 2007:06:22 11:12:00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C-F828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20sec | f5 | 0EV | 14.3mm | ISO-200 | No Flash | 2007:06:22 11:12:32

   이번 전시회에 UMPC 버전이라고 해서 삼성 울트라 Q1에 설치버전을 데모하고 있었다. 솔직히 우리나라환경에서야 별로 의미는 없겠지만 나처럼 X86 플랫폼도 임베디드리눅스 형태로 쓰려고 하는 사람에게는 약간은 의미가 있을 수 있다. 요새 인텔이나 VIA가 워낙 작은 크기의 개발이 가능한 저전력 CPU들을 발표하기 때문에 그들을 활용한 임베디드 제품들이 앞으로도  많아질 것으로 생각되기 때문에 그런 디바이스를 위해서는 결국 기존에 PC용으로 잘 개발되어 있는 리눅스를 최적화해서 사용해야 하기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한컴의 리눅스 사업은 어찌보면 자신들의 아래아 한글을 판매하기위해서 필수적인 전략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차후 한컴의 과거와 현재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정리해볼 생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C-F828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30sec | f5 | 0EV | 7.1mm | ISO-200 | No Flash | 2007:06:22 11:27:01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C-F828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30sec | f7.1 | 0EV | 12.5mm | ISO-200 | No Flash | 2007:06:22 11:27:28

  옆에 HP가 있어서 들어가 보았는데 의의로 내가 바라는 내용이 벽에 걸려있었다. 벽에는 HP의 리눅스와 오픈소스에 대한 전략이 정리되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C-F828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30sec | f8 | 0EV | 18mm | ISO-200 | No Flash | 2007:06:22 11:27:34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C-F828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30sec | f7.1 | 0EV | 12.8mm | ISO-200 | No Flash | 2007:06:22 11:27:40

HP의 오픈소스 전략은 다음과 같이 자신들이 설계한 Reference Architecture 를 기반으로 컨설팅을 해주겠다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C-F828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30sec | f8 | 0EV | 14.9mm | ISO-200 | No Flash | 2007:06:22 11:24:33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C-F828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30sec | f6.3 | 0EV | 17.5mm | ISO-200 | No Flash | 2007:06:22 11:24:40

  이러한 Reference Architecture를 기반으로 오픈 소스솔루션을 빌딩 블럭(여러 오픈 소스 기반의 솔루션을 의미) 방식이나 또는 Blueprint 방식으로 제공하기도 하고 아예 기존의 것을 확장하는 방식을 제공하는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C-F828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30sec | f6.3 | 0EV | 14.3mm | ISO-200 | No Flash | 2007:06:22 11:23:00

 
  이러한 컨설팅 사업이 아직은 준비단계인지 빌딩 블럭 스타일은 솔루션이 좀 있는 것 같은데Blueprint 방식은 준비 단계인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C-F828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30sec | f7.1 | 0EV | 16mm | ISO-200 | No Flash | 2007:06:22 11:22:49

   마지막의 Enhanced 방식은 단순한 솔루션 제공 성격은 아니것 같고 좀더 종합적인 방식의 컨설팅 서비스인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C-F828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30sec | f5.6 | 0EV | 17.1mm | ISO-200 | No Flash | 2007:06:22 11:22:33

  개인적으로 요새 생각하고 있는 것이 바로 이와 같은 접근을 임베디드를 위한 오픈 소스에도 적용하면 어떨까라는 것이다.

  이제 오픈 소스의 다양한 발전으로 인해 임베디드 디바이스 제조사에서 오픈 소스 기반의 솔루션을 사용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하지만 막상 도입하려고 하면 제조사 입장에서는 다음과 같은 어려움이 발생한다.

   1. 검색    : 내가 원하는 기능의 솔루션이 오픈 소스로 있을까?
   2. 비교    : 원하는 것에 대한 오픈 소스가 여러 개가 있다면 어느 것이 좋은 것일까?
   3. 검증    : 고른 오픈 소스가 상용화가 가능한 수준의 안정성을 가졌을까?
   4. 개발자 : 도입하려면 그 솔루션의 내용을 하는 개발자를 어디서 구할까?
   5. 지원    : 도입 후에 교육이나 개선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는 있을까?

  결국 오픈 소스란 기본적으로 자기가 알아서 사용해야 하기때문에 상용 솔루션을 도입하는 것보다는 기대하는 도입 비용이 저럄하지만 결국 위와 같은 서비스들이 필요하기 때문에, 여러가지 다양한 솔루션 사이에서 객관성을 가지고 위와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가 있다면 시장성이 있지 않겠냐라는 것이다.
 
  사실 현재 오픈 소스를 기반으로 사업을 하는 회사들이 대부분 솔루션의 "소스"는 공개하고 이를 도입해서 사용할 회사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사업 모델을 가져가고 있다. HP도 그들의 고객들에게 이러한 오픈 소스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위와 같은 전략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고 개인적으로도 속해있는 회사에서 이러한 방식의 "임베디드 솔루션 컨설팅" 비지니스를 진행하는 것이 어떨까 하는 생각을 갖고 있다.
 

북한산 자락에서 퓨처워커가
http://www.futurewalker.co.kr
2007년 6월 24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futurewalker.tistory.com BlogIcon nusys 2007.10.23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W 벤더들이 바라보는 오픈소스 전략은 MS에 대항하기 위한 유도 전략. 그리고 더욱 안정적으로 하드웨어 플랫폼을 판매하기 위한 부차적인 수준에서 아직도 머무르고 있습니다.
    벤더 업체들의 회사 분위기를 생각했을 때 조금도 이상할것 없이. 오히려 사내에서 칭찬 받아 마땅한 방편이겠지만, 번역된 액자들을 보니 몇 년째 빛바랜 것 같이 일부 않쓰럽군요..